구체 수학(가제) 제2판 제1장 낙서 보충

류광, 2017/12/31 19:10
이번에는 구체 수학 제1장 낙서들입니다.

다음은 구체 수학(가제) 제2판의 제1장 낙서 중 추가 설명이 있으면 좋겠다 싶은 것들입니다. 원서 p.4의 proof 관련 낙서처럼 대응 관계가 명백한 것들은 생략했습니다. 뭔 낙서를 블로그에서 설명까지 해야 하는지 궁금하신 분은 낙서 보충 첫 글의 첫 부분을 참고하세요.

p.2

[인용]

와, 순금이라고? 우리가 옮길 원반들은 콘크리트겠지?

서문의 낙서에도 등장한 콘크리트의 비유입니다.

그런데 이러한 콘크리트의 비유가 단지 말장난 소재만은 아닐 것입니다. 현대 문명의 상징 중 하나는 높은 콘크리트 건물들입니다. 그리고, 비야네 스트로스트룹의 표현을 빌자면 "우리 문명은 소프트웨어 위에서" 돌아가는데, 소프트웨어 개발에 필요한 전산학은 이 책에서 다루는 구체 수학(콘트리트 수학)에 의존합니다. 결국, 콘크리트는 현대 문명의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모두 받치고 있습니다. 꿈보다 해몽!

p.3

[인용]

그래그래, 이 용어 본 적 있어.

'이 용어'는 recurrence입니다. 본문의 '점화식' 외에, 상기, 회상 등의 뜻도 있습니다.

p.6

[인용]

가우스가 생각해 냈다고 하는 게 많은 것 같은데, 아마도 아주 똑똑한 사람이었거나, 아니면 아주 뛰어난 홍보 담당자를 두었거나.

그냥 자석처럼 사람들을 끌어들이는 매력이 있었을지도.

이 책에서(그리고 컴퓨터 프로그래밍의 예술 같은 책들에서) 가우스는 주로 수학자로 등장하지만, 가우스는 전자기학을 비롯한 여러 과학 분야에도 이바지했습니다. 자기장의 단위로 쓰이는 '가우스'가 바로 이 가우스(카를 프리드리히 가우스)의 이름을 딴 것입니다.

p.10

[인용]

...그리고 나중에 좀 더 생각해 보면...

낙서의 원문은 "...and a little afterthought..."이고 대응되는 본문 문구는 "and after a little thought"입니다. 단어들의 순서를 바꾸어서 afterthought라는 단어를 만들어 냈습니다. 이런 시나리오를 상상해 봅니다: 시험에 이 예에 관한 문제가 나왔는데 못 풀었고, 시험 끝나고 이 부분을 다시 읽으면서 "이제와서 생각해 보니"라는 의미로 afterthought라고 적었을 수도 있지 않을까요:) 또는, 사실은 처음부터 답을 알고 있으면서 마치 문제를 푸는 과정을 따라가는 듯이 설명하는 저자를 약간 비꼬는 것일 수도 있습니다.

p.12

[인용]

홀수인 경우(odd case)? 어이, 내 동생은 빼 줘.

잘 모르겠지만, 어쩌면 스릴러 작가 딘 쿤츠의 Odd Thomas 시리즈 중 하나인 Brother Odd를 언급한 것일 수도 있습니다. 그 소설에서 Brother는 수도사를 뜻합니다.

p.16

[인용]

뭔 말인지 모르겠네. 그리스어 같아.

본문에 등장한 그리스 글자 알파, 베타, 감마에 대한 낙서로, 원문은 Looks like Greek to me입니다. 전혀 이해하지 못하겠다는 뜻으로 쓰이는 관용구 "(looks/sounds) like Greek to me"를 실제 그리스어 글자들에 적용했다는 것이 웃음의 포인트입니다.

비슷한 예로, 만일 NASA 엔지니어가 로켓과 관련된 뭔가를 설명하면서 "이거 별로 안 어렵습니다. 로켓 과학은 아니라고요!"라고 말한다면 일단은 웃어줘야 하겠지요. 다들 아시겠지만, 로켓 과학(rocket science)은 일반인은 이해할 수 없는 아주 전문적인 학문을 뜻하는 관용적인 표현입니다.

p.20

[인용]

그러나 나는 일반적으로 전쟁의 점화에 반대한다.

'전쟁의 점화'의 원문은 recurrences of war인데, 여기서 recurrence는 '점화' 보다는 '재발'에 해당하겠지만 어차피 말장난이니 이번 장의 주제 '점화식'과 운이 맞는 '전쟁의 점화'로 번역했습니다.

참고로, 위키백과에 따르면 점화식의 '점화'의 한자는 漸化(차츰 나아간다는 뜻의)입니다. 그러나, 한 항이 정해지면 그다음 항도 정해진다는 특성에서 중국식 연쇄 폭죽이 차례로 터지는 광경을 떠올린다면, 點火式도 그럴듯하지 않을까요...

top
트랙백 0 : 의견 # + 0

구체 수학(가제) 제2판 서문 낙서 보충

류광, 2017/11/25 19:51
구체 수학 제2판 낙서 설명을 지금부터 조금씩이라도 올리려고 합니다. 첫 편은 서문의 낙서들입니다.

지금 한창 조판 중인 구체 수학(Concrete Mathematics) 제2판의 페이지 여백에는 다양한 '낙서'가 있습니다. 그중에는 영어 단어의 중의성이나 관련 수학 지식을 이용한 일종의 말장난에 해당하는 낙서들도 있는데, 제한된 지면에서 맛을 살려서 번역하기가 상당히 까다로웠습니다. 그래서 다음과 같은 차선책을 사용하기로 했습니다(서문의 한 역주의 일부입니다).

[인용]

... 그래서 문장을 그냥 통상적인 방식으로 번역하되, 동음이의어 관계를 짐작할 수 있는 단서를 낙서나 해당 본문 문구에 포함하는 정도로(이를테면 원래의 영어 단어를 병기하는 등) 처리했다. 그리고 매번 이런 역주를 다는 것은 오히려 독자의 주의를 흐트러뜨릴 수 있으므로, 특별한 경우가 아닌한 낙서에 대한 부연 설명은 생략했음을 양해해 주기 바란다. 일부 낙서에 관한 추가 설명은 옮긴이 홈페이지(옮긴이의 글 참고)에서 제공하겠다.

번역서가 나올 때에 맞추어 마지막 낙서까지 정리하는 것을 목표로, 이 역주에서 말한 "일부 낙서에 관한 추가 설명"을 차츰 올리려고 합니다. 첫 편인 이번 글은 서문의 낙서들을 다룹니다.

(아래 낙서들은 모두 번역서 서문 p.xiv에 있습니다.)

킬로이는 하르가 아니었다.

이 낙서의 원문은 “Kilroy wasn’t Harr.”로, 제2차 세계 대전 당시 유행한 낙서인 “Kilroy was here.”(킬로이 다녀감)와 수학자 알프레드 하르(Alfréd Haar)의 이름을 결합한 익살입니다.

'킬로이 다녀감'에 관해서는 위키백과의 글을 참고하세요. 여담으로, 스틱스의 Mr. Roboto 마지막 부분 "I'm Kilroy! Kilroy! Kilroy! Kilroy!"의 킬로이도 이 킬로이에서 따온 것이라고 합니다(그 노래가 수록된 앨범 자체가 "Kilroy Was Here"이고요.

알프레드 하르는 헝가리의 수학자로, 하르 측도, 하르 파형소(웨이블릿), 하르 변환 등이 이 수학자의 이름을 딴 것이라고 합니다.

군(群)을 석방하라.

이 낙서의 원문은 “Free the group.”으로, the group을 '그 집단' 또는 '그 단체'로 해석할 수도 있고 수학 용어 '군'으로 해석할 수도 있습니다

핵에 핵공격을!

이 낙서의 원문은 "Nuke the kernel."입니다. 한국어에서는 핵무기의 '핵'과 수학 용어 '핵'(그리고 '핵심'이나 중핵 같은 일상 용어의 핵)이 한자까지 같지만 영어에서 핵무기의 '핵'은 kernel이 아니라 nuclear이므로, 앞의 낙서와는 달리 동음이의어가 아니라 이음동의어를 이용한 말장난이라 하겠습니다.

n에게 권력을!

원문은 "Power to the n"으로, "Power to the people(민중에게 권력을)" 같은 문구를 연상케 합니다. 수학에서 power는 거듭제곱을 뜻합니다.

N =1 ⇒ P = NP

유명한 난제인 P-NP 문제를, P와 N을 그냥 보통의 변수로 취급해서 간단하게 해결해 버린 것입니다.

난 이 주제에 대해서는 최소한의(marginal) 관심밖에 없어.

페이지의 여백(margin)에 적힌 낙서라는 점을 이용한 말장난입니다.

(서문 낙서 하나 추가합니다 -- 2017-12-09)

알았어: 구체(concrete) 수학은 훈련(drilling)을 뜻해.

원서명 Concrete Math의 Concrete가 건축자재로서의 콘크리트를 연상시킨다는 점을 이용한 말장난입니다(이 비유는 원서 앞 표지에서부터 등장합니다). drilling은 훈련이라는 뜻과 함께 드릴로 뚫는다는 뜻도 있습니다. 철거 현장 등에서 드드드드... 하면서 콘크리트 벽이나 바닥을 깨는 장면을 연상케 하는 낙서입니다. 뇌의 주름에 쌓인 두꺼운 찌꺼기를 깨는 장면을 연상할 수도 있겠고요(흠칫).


그 외에도 서문에는 여러 낙서가 있지만, "굳이" 설명할 만한 낙서들은 이 정도입니다. 다음 편에서는 제1장의 낙서들을 소개하겠습니다.

top
트랙백 0 : 의견 # + 0

근황 - 2017-09-23

류광, 2017/09/23 19:39
Concrete Math 2nd 마쳤고 Andy Field의 통계학+R 책을 번역 중입니다.

저번 달 말에 Concrete Math 2nd 번역을 마쳤습니다. 조판과 교정에 적어도 석 달은 걸릴 것으로 예상합니다.

며칠 전부터는 Andy Field가 쓴 'Discovering Statistics Using R'이라는 통계학 입문서를 번역하기 시작했습니다. 같은 저자의 베스트셀러 'Discovering Statistics Using SPSS'의 R 버전입니다. 내용이나 외형이나 딱 대학 교재지만, 설명이 친절하고 자세해서 독학용으로도 좋을 것입니다. 다른 대부분의 책들처럼 이 책도 배워 가면서 번역하고 있는데, 독자의 입장에서 평가할 때 지루하지 않고 성취감도 있습니다.

아참, 남는 스팀 키가 있는데 아무나 가져가세요. 며칠 전에 험블 번들에서 Outlast와 Outlast: Whistleblower의 스팀 키를 공짜로 뿌렸는데, 본편인 Outlast는 이미 라이브러리에 있어서 키가 남았습니다.

Outlast : GVT??-5TJGH-B3Q6I

힌트: 2002년 한일 월드컵의 전 대회인 19??년 제16회 FIFA 월드컵은 프랑스에서 열렸습니다.

주의: 등록 기한이 있으니 바로 등록하세요. 미국 태평양 표준시 기준으로 10월 7일 오전 10시까지입니다.

그리고 아직 해보지는 않았지만 엄청 무서운 게임이라고 합니다. http://store.steampowered.com/app/238320/Outlast/?l=koreana 참고.

top
TAG 근황
트랙백 0 : 의견 # + 0

C++17 표준 라이브러리에 새로 추가된 알고리즘과 기타 변경 사항 소개

류광, 2017/08/05 18:49
C++17 표준 라이브러리 소개 시리즈의 마지막 글. 새로 추가된 알고리즘과 기타 변경 사항을 소개합니다.

본문 열기

top
트랙백 0 : 의견 # + 0

C++17 표준 라이브러리의 알고리즘 병렬화 소개

류광, 2017/07/29 14:43
C++17 표준 라이브러리의 알고리즘 병렬화를 소개합니다

본문 열기

top
트랙백 0 : 의견 # + 0

◀ PREV : [1] : [2] : [3] : [4] : [5] : [6] : [7] : [8] : [9] : ... [65]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