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체 수학(가제) 제2장 낙서 보충

류광, 2018/01/27 19:19
조판이 끝나고 교정 중! 구체 수학 제2장 낙서들입니다.

구체 수학 낙서 보충 - 제2장입니다.

p.27

[인용]

term은 이 강좌가 지속되는 기간이다.

본문의 '항'에 해당하는 term에는 학기라는 뜻도 있습니다.

p.28

[인용]

“Le signee $\sum_{i=1}^{i=\infty}$ indique que l’on doit donner au nombre entier $i$ toutes ses valeurs $1$, $2$, $3$, ..., et prendre la somme des termes.”

--J. 푸리에

프랑스어 인용문입니다. (해당 번역서 페이지의 역주: "(옮긴이) 영어 이외의 언어로 된 인용문은 굳이 번역하지 않았음을 양해 바란다. 기계번역을 활용하고자 하는 독자의 편의를 위해, 복사해 붙일 수 있는 비영어 인용문을 출판사 웹사이트 또는 옮긴이 홈페이지(옮긴이의 글 참고)를 통해서 제공하겠다.")

p.30

[인용]

별거 아님. 일리아스에 Σ가 얼마나 많이 나오는데.

굳이 설명이 필요할 것 같지는 않지만, 재미있는 낙서라고 생각해서 인용합니다. 해당 본문은 "이 책에는 Σ 기호가 1,000번 이상 나온다."입니다. 일리아스(일리아드)는 그리스의 시인 호메로스가 쓴 서사시로, 그리스어로 되어 있습니다(따라서 당연히 그리스 글자들이 많이 나옵니다).

p.37

[인용]

하지만 맞춤법은 안조아요(alwrong).

해당 본문의 원문은 "Alright!"입니다. 몇몇 영영사전 사이트를 검색해 보니, altogether나 already와는 달리 alright은 아직 'non-standard form'(of all right)으로 분류되더군요. 아마 원서가 나온 시대에는 더욱 비표준어 취급을 받았으리라 짐작합니다. 그 점을 고려해서 번역문은 조아!(좋아!가 아니라)로 했습니다.

한편, 위키사전(https://en.wiktionary.org/wiki/alright)에 따르면 alright은 좋아, 괜찮아 정도의 뜻이고 all right은 "all correct"(모두 맞다)과 같은 말로 구분해서 쓰기도 한다는데요. "좋아, 괜찮아"를 뜻하는 대표적인 단어인 O.K.(okay)의 어원으로 제시된 것 중 하나가 all correct의 오기인 Oll Korrect라는 점을 생각하면, 한 바퀴 돌아서 제 자리에 온 느낌입니다.

p.39

[인용]

응? 추가적인?

본문의 "합의 추가적인 성질들"에 대한 낙서로, 본문의 원문은 additional properties of sums입니다. 합과 추가 모두 '더하기'에 관한 것이라는 점에 착안한 낙서로 보입니다. additional properties에서 '추가적인 성질들' 대신 '가산적인(덧셈에 관한) 성질들'로 해석한다면 더욱 그렇습니다.

p.42

[인용]

이런, 9선(nine-term) 주지사(governor)라니

"a double sum of nine terms, governed by..."에 대응되는 낙서입니다. nine-term을 정해진 주지사 임기(대체로 2년에서 4년)를 아홉 번이나 수행했다는 것으로 해석해서 '9선'으로 번역했는데, 어쩌면 임기가 9년이라는 뜻일 수도 있습니다.

p.45

[인용]

(또는 냉장고에 혹시 초컬릿 아이스크림이 남아 있으면 당을 보충하는 것도 좋겠지.)

식 (2.29) 위의 문단에서 말한 평범한 바닐라 맛과 돌밭 길 맛은 모두 아이스크림 종류에 해당합니다. '초컬릿 아이스크림'의 원문은 Snickers.

p.45

[인용]

돌밭 길에 퍼지 사탕이 있다고?

본문의 "a fudge factor that takes account of the main diagonal"에 관한 낙서로, fudge factor는 뭔가를 보정하거나 보완하기 위해 인위적으로 집어 넣는 인자입니다. 한편 fudge는 물렁물렁한 사탕을 뜻하기도 합니다. 견과류 등과 함께 퍼지 사탕도 들어 있는 초컬릿 아이스크림!

p.54

[인용]

방법 2′. 조교를 헷갈리게 한다(perturb).

방법 2의 '섭동법'(perturbation)에 대응되는 낙서. 동사 perturb에는 불안하게 하다, 혼란하게 하다, 마음을 어지럽히다 같은 뜻이 있습니다. 문맥상 '헷갈리게'로 의역했습니다.

p.57

[인용]

카세트 기능(cassette function)과는 달리 매끄러운.

본문의 "만일 f가 실수를 실수로 사상하는 적절히 매끄러운 함수(function)이면"에 관한 낙서로, function을 이용한 말장난입니다. 카세트 기능은 아마도 오디오 기기의 카세트 테이프 재생, 녹음 기능을 말하는 것 같습니다. "~과는 달리 매끄러운"은 이를테면 "테이프가 씹혔다" 같은 표현을 연상케 합니다.

p.59

[인용]

“Quemadmodum ad differentiam denotandam usi sumus signo Δ, ita summam indicabimus signo Σ. . . . ex quo æquatio z = Δy, si invertatur, dabit quoque y = Σz + C.”

--L. 오일러

라틴어 인용문입니다. 기계번역 활용용.

p.63

[인용]

복소수가 어떻게 짝수(even) 일 수 있을까?

even의 중의성을 이용한 낙서로, 해당 본문의 원문은 "It’s also possible to define falling powers for real or even complex m,"입니다. 이 문맥에서 even은 짝수가 아니라 '심지어(부사)'입니다.

구글은 이걸 어떻게 번역할까 궁금해서 시험해 봤는데, even은 차치하고 아직은 complex를 복소수로 번역하지도 못하는군요. 원어민도 어리둥절할 "falling powers"를 "this"로 대체하고 complex를 complex number로 확장해서 "It’s also possible to define this for real or even complex number."를 번역시켜보니 "실수 또는 복소수에 대해서도이를 정의 할 수 있습니다."라는 꽤 그럴듯한 결과가 나왔습니다만, 그래도 "심지어"를 써서 좀 더 의미를 강조했다면 더 좋았을 것입니다.

p.64

[인용]

법규(law)에는 옹호자(exponent)와 비방자(detractor)가 있다

한 문장에서 두 단어의 중의성을 활용한 탁월한(?) 말장난. exponent에는 수학의 지수(거듭제곱의)뿐만 아니라 어떠한 법이나 사상을 주창하고 옹호하는 사람이라는 뜻이 있습니다.

p.70

[인용]

“Aggregatum quantitatum a - a + a - a + a - a etc. nunc est = a, nunc = 0, adeoque continuata in infinitum serie ponendus = a/2, fateor acumen et veritatem animadversionis tuæ.”

--G. 그란디

역시 라틴어.

p.74

[인용]

그럼 요즘 “조화로운 수렴(harmonic convergence)”이라는 말이 자주 들리는 것은 왜일까?

본문의 "...발산해야 마땅하다"에 대응되는 낙서로, "조화로운 수렴"은 아마도 1999년 태양계의 행성들이 십자 형태로 정렬된 소위 '그랜드 크로스' 현상(위키백과 행성 십자배열을 말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1999년이라는 세기말적 분위기와 이 그랜드 크로스 때문에 당시 전 세계적으로 종말론이 유행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p.75

[인용]

신흥 권력(rising power)에 굴복하라(yield).

수학의 문맥에서 rising power는 거듭제곱, yield는 평가하다, 계산하다와 비슷한 뜻인 "산출하다".

p.79

[인용]

정글의 법칙

제2장 연습문제 33에 관한 낙서인데, 법칙은 본문 문구에 여러 번 등장하지만 '정글'은 어디서 나왔는지 모르겠습니다. 그냥 '법칙 하면 정글의 법칙 아니겠어?'라는 기분으로 한 낙서일 수도...


지금 한창 교정 중입니다. 틈틈히 낙서도 정리해서 올리겠습니다.

top
트랙백 0 : 의견 # + 0

2018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류광, 2018/01/08 12:52

조금 늦었지만 새해 인사 드립니다. 제 번역서 독자 여러분, 그리고 블로그 방문자 여러분 2018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작년에도 많은 분이 댓글과 이메일로 소중한 정보와 의견, 그리고 격려 말씀을 전해 주셨습니다. 모두 고맙습니다. 올해도 이 홈페이지를 계속 유지보수하고 다듬겠습니다. 그리고 항상 하는 다짐이지만 글도 많이 쓰고요:)

올해 상반기에는 Concrete Mathematics 2nd를 옮긴 구체 수학(가제)이 출간될 예정입니다. 그리고 지금은 Andy Field의 인기 통계학 교재의 R 버전인 Discovering Statistics Using R을 번역하고 있습니다.

그 외에 C++ 동시성/병렬성 관련 책과 암호학 관련 책이 거론되고 있는데, 가끔 근황 글로 상황을 알려 드리겠습니다.

홈페이지 관련해서는, 올해는 클라우드플레어를 이용해서 https를 한 번 적용해 볼 생각입니다. 관련 글들을 보면 별로 복잡한 일이 아닌 것 같긴 하지만, 막상 하자니 잘 손이 안가서 계속 미루고 있었는데요. 올해는 작으나마 목표로 삼아서 실현해 보겠습니다.

올해도 많은 관심과 성원 부탁합니다. 모두 건강하시고, 다시 한번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top
TAG 블로그
트랙백 0 : 의견 # + 0

구체 수학(가제) 제2판 제1장 낙서 보충

류광, 2017/12/31 19:10
이번에는 구체 수학 제1장 낙서들입니다.

다음은 구체 수학(가제) 제2판의 제1장 낙서 중 추가 설명이 있으면 좋겠다 싶은 것들입니다. 원서 p.4의 proof 관련 낙서처럼 대응 관계가 명백한 것들은 생략했습니다. 뭔 낙서를 블로그에서 설명까지 해야 하는지 궁금하신 분은 낙서 보충 첫 글의 첫 부분을 참고하세요.

p.2

[인용]

와, 순금이라고? 우리가 옮길 원반들은 콘크리트겠지?

서문의 낙서에도 등장한 콘크리트의 비유입니다.

그런데 이러한 콘크리트의 비유가 단지 말장난 소재만은 아닐 것입니다. 현대 문명의 상징 중 하나는 높은 콘크리트 건물들입니다. 그리고, 비야네 스트로스트룹의 표현을 빌자면 "우리 문명은 소프트웨어 위에서" 돌아가는데, 소프트웨어 개발에 필요한 전산학은 이 책에서 다루는 구체 수학(콘트리트 수학)에 의존합니다. 결국, 콘크리트는 현대 문명의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모두 받치고 있습니다. 꿈보다 해몽!

p.3

[인용]

그래그래, 이 용어 본 적 있어.

'이 용어'는 recurrence입니다. 본문의 '점화식' 외에, 상기, 회상 등의 뜻도 있습니다.

p.6

[인용]

가우스가 생각해 냈다고 하는 게 많은 것 같은데, 아마도 아주 똑똑한 사람이었거나, 아니면 아주 뛰어난 홍보 담당자를 두었거나.

그냥 자석처럼 사람들을 끌어들이는 매력이 있었을지도.

이 책에서(그리고 컴퓨터 프로그래밍의 예술 같은 책들에서) 가우스는 주로 수학자로 등장하지만, 가우스는 전자기학을 비롯한 여러 과학 분야에도 이바지했습니다. 자기장의 단위로 쓰이는 '가우스'가 바로 이 가우스(카를 프리드리히 가우스)의 이름을 딴 것입니다.

p.10

[인용]

...그리고 나중에 좀 더 생각해 보면...

낙서의 원문은 "...and a little afterthought..."이고 대응되는 본문 문구는 "and after a little thought"입니다. 단어들의 순서를 바꾸어서 afterthought라는 단어를 만들어 냈습니다. 이런 시나리오를 상상해 봅니다: 시험에 이 예에 관한 문제가 나왔는데 못 풀었고, 시험 끝나고 이 부분을 다시 읽으면서 "이제와서 생각해 보니"라는 의미로 afterthought라고 적었을 수도 있지 않을까요:) 또는, 사실은 처음부터 답을 알고 있으면서 마치 문제를 푸는 과정을 따라가는 듯이 설명하는 저자를 약간 비꼬는 것일 수도 있습니다.

p.12

[인용]

홀수인 경우(odd case)? 어이, 내 동생은 빼 줘.

잘 모르겠지만, 어쩌면 스릴러 작가 딘 쿤츠의 Odd Thomas 시리즈 중 하나인 Brother Odd를 언급한 것일 수도 있습니다. 그 소설에서 Brother는 수도사를 뜻합니다.

p.16

[인용]

뭔 말인지 모르겠네. 그리스어 같아.

본문에 등장한 그리스 글자 알파, 베타, 감마에 대한 낙서로, 원문은 Looks like Greek to me입니다. 전혀 이해하지 못하겠다는 뜻으로 쓰이는 관용구 "(looks/sounds) like Greek to me"를 실제 그리스어 글자들에 적용했다는 것이 웃음의 포인트입니다.

비슷한 예로, 만일 NASA 엔지니어가 로켓과 관련된 뭔가를 설명하면서 "이거 별로 안 어렵습니다. 로켓 과학은 아니라고요!"라고 말한다면 일단은 웃어줘야 하겠지요. 다들 아시겠지만, 로켓 과학(rocket science)은 일반인은 이해할 수 없는 아주 전문적인 학문을 뜻하는 관용적인 표현입니다.

p.20

[인용]

그러나 나는 일반적으로 전쟁의 점화에 반대한다.

'전쟁의 점화'의 원문은 recurrences of war인데, 여기서 recurrence는 '점화' 보다는 '재발'에 해당하겠지만 어차피 말장난이니 이번 장의 주제 '점화식'과 운이 맞는 '전쟁의 점화'로 번역했습니다.

참고로, 위키백과에 따르면 점화식의 '점화'의 한자는 漸化(차츰 나아간다는 뜻의)입니다. 그러나, 한 항이 정해지면 그다음 항도 정해진다는 특성에서 중국식 연쇄 폭죽이 차례로 터지는 광경을 떠올린다면, 點火式도 그럴듯하지 않을까요...

top
트랙백 0 : 의견 # + 0

구체 수학(가제) 제2판 서문 낙서 보충

류광, 2017/11/25 19:51
구체 수학 제2판 낙서 설명을 지금부터 조금씩이라도 올리려고 합니다. 첫 편은 서문의 낙서들입니다.

본문 열기

top
트랙백 0 : 의견 # + 0

근황 - 2017-09-23

류광, 2017/09/23 19:39
Concrete Math 2nd 마쳤고 Andy Field의 통계학+R 책을 번역 중입니다.

본문 열기

top
TAG 근황
트랙백 0 : 의견 # + 0

◀ PREV : [1] : [2] : [3] : [4] : [5] : [6] : [7] : [8] : ... [64] : NEXT ▶